제목 : 감동과 경고-말레이시아의 아기 코끼리의 애절한 슬픔과 인간의 이기주의

번호

222

 

작성자

조흥국()

작성일

2013-02-08 23:05:11

추천

0

조회

1112

 

 

새해(2013. 1.13) 동 말레이시아 사바주 따와우(Tawau, Sabah), 보르네오 정글에서 보호동물인 코끼리가 죽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런데 놀라운 광경은 3개월된 아기 코끼리가 죽은 엄마의 곁에서 슬퍼하며 떠나지 않고 있는 모습이 애뜻한 마음으로 적셔오며 감동을 주고 있다.

"엄마, 눈 떠! 눈 뜨고 일어나!", 엄마 곁을 떠나지 않고 엄마의 눈을 어루만지는 모습이 애절한 충동을 주고 있다.
사바주 자연보호국은 한 주간 사이에 죽은 것으로 보이는 코끼리는 "외상은 없고, 간 확대와 염증, 폐, 장 출혈이 있는 것"을 보아, "사인은 사람들이 야생동물들의 위협을 막기 위해 뿌려놓은 살충제, 독극물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바주는 "사바주의 슬픈 날"로 선포하여 "자연동물 보호에 각별한 주의"를 경고하였다.
새해 벽두에 "아기 코끼리의 엄마 코끼리 사랑"은 가슴에 젖어드는 감동으로, "인간 이기주의"에 경고를 주고 있다.(rch)

 

 

no

이름

제                   목

작성일

조회

추천수

58

운영자

베트남의 결혼 풍습

2015-10-26

613

0

57

운영자

필리핀의 다양한 장례풍습

2015-07-27

575

0

56

운영자

속담을 통해 본 필리핀 사람들의 생활과 관습

2015-04-01

574

0

55

운영자

라마단 경제학: 단식월 라마단의 역설

2015-01-26

834

0

54

운영자

속담을 통해 본 베트남인의 생활과 관습

2015-01-26

512

0